홍태림_특집기획 정치적 예술을 시작하며(1)

2015.06.25 발행

이번 특집기획이 정치적 예술을 다루는 만큼 앞으로 내가 써나갈 글들은 주로 미술이 정치적인 지점과 맺어지는 방식에 대하여 고민해보는 장이 될 것이다그러나 이번 특집기획에서 내가 다루게 될 글들은 종종 예술 외의 분야가 삽입될 수도 있다그렇다면 내가 이번 기획특집에서 주로 다루게 될 주제들은 어떤 것들이 될 수 있을까당장 생각나는 것들을 나열해보면 정치적 미술정치적 예술예술행동예술의 공공성공공미술민중미술예술가의 실천과 같은 것들이 될 것이다물론나의 역량으로는 앞서 언급된 주제들을 모두 충분하게 다룰 수 없을 것이다다만 나는 차후에 내가 쓸 글들과 이번 특집기획에 투고될 다른 필자의 글들이 엮어지는 흐름에 따라서 앞서 언급된 주제들이 유동적으로 다뤄질 가능성을 열어두고 싶다내가 이번 특집기획에서 첫 번째로 살펴볼 주제는 예술행동이다내가 정치적 미술에 포함되는 다양한 주제 중에서도 예술행동을 먼저 살펴보는 가장 큰 이유는 최근 다양한 형태로 드러나는 예술행동에 대한 호기심과 의문이 있었기 때문이다나의 이러한 호기심과 의문이 아니더라도 예술행동은 정치적이라고 판단될 수 있는 요소를 많이 내포하고 있다따라서 내가 예술행동을 먼저 다루는 것은 이번 특집기획의 의도뿐만 아니라 시의성 면에서도 적절하다.  

오늘날 한국사회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드러나는 예술행동들에 대한 반성을 시도하는 것은 여간 부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그러나 예술행동이라 불리는 다양한 사례들을 무조건 비판이 닿지 않는 성역으로 보내버리는 것은 예술과 행동 그리고 예술행동이 내포한 유효한 가치를 갉아내는 일이 될 것이다그러한 갉아냄 속에서 예술은 행동이나 정치라는 이름으로 휘둘리는 도구로 전락해버리기 쉽다물론오늘날의 예술은 정치뿐만 아니라 돈과 법에 휘둘리며 동네북이 된 측면이 많으므로 예술과 행동예술행동이 내포한 유효한 가치는 타의에 의해서 갉아지기도 한다그러다 보니 오늘날의 예술은 자의나 타의 혹은 자의와 타의가 복합적으로 얽힌 상황 속에서 예술만의 유효한 가치를 계속 상실하고 있다그래서 나는 이번 특집기획에서 다루게 될 예술행동을 통해서 예술과 행동 그리고 예술행동이 유효한 가치를 상실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고민해 볼 것이다.
 
이러한 이야기를 풀어나기기 위해서는 예술의 유효한 가치가 무엇인가에 관해서 이야기될 수 있어야 한다그러나 예술의 어떠한 모습이 유효한 것인지에 대한 기준은 모래사장의 모래알만큼 많을 수밖에 없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의 주관에 따라 예술의 유효한 가치에 대해 말해보고 싶다우리가 예술의 유효한 가치에 대해서 합의할 수 없기 때문에 그 가치에 대한 기준을 다수적인 것으로 종결하고 방치한다면 그것 자체가 다수적인 것에 입각한 억압이 될 가능성이 크다따라서 나는 예술의 유효한 가치를 다수적인 것으로 종결하기보다는 각자의 주관적인 기준들이 서로 옳고 그름을 논하고 상호참조하는 과정을 통해서 보편적 가치에 끊임없이 다가서는 방향을 추구하고 싶다.
 
그러므로 나는 다음에 쓸 글들에서 내가 생각하는 예술의 유효한 가치뿐만 아니라 정치적 예술, 문화 · 예술행동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이에 대한 나름의 기준을 세워볼 것이다그 다음에 나는 내가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예술행동과 관련된 사례들을 예술의 나의 기준과 대조하여 서로 겹치거나 충돌하는 지점을 관찰할 것이다이러한 관찰 속에서 우리는 어떤 예술행동들이 우리의 삶 속에서 유효한지 나름대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그래서 나는 예술행동에 관련된 이야기를 시작하는 첫 테이프를 한진중공업 사태 이후로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희망버스로 끊어보려고 한다

앞서 말했듯이 나 역시도 이번 특집기획을 진행해나감에 있어서 많은 부담감을 가지고 있다그래서 나는 이번 특집기획을 이어나갈 힘을 잘 보존해나가기 위해서라도 부담감을 최대한 덜기 위한 노력을 수시로 할 것이다그러니 이번 특집기획에 투고하게 될 필자들 혹은 투고를 고민하고 분들도 너무 부담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어렵고 복잡하고 혼란스러워도 일단 부담 없이 이야기 보따리를 이번 특집기획에서 풀어내 보자그것이 우리에게 무엇보다도 정치적인 것일 테니까.